예전에 어딘가에 올리려 했던 일부분

취미 2020. 8. 16.

 

 

 

 

다 다른 원고였는데 낡은 폴더 안에 있던걸 어쩌다 발견해서 그냥 일부분이라도 올려보려고

 

 

이 원고는 거의 50쪽이었는데 그냥.. 무산됐음 내가 아끼는 글이었는데 지금보면 약간 웃기기도하고 ..

 

 

 

 

 

 

다시 꺼내읽어보니까 완전 새롭다 내가 이런 글을 썼었다니..

사실 썼던 글 파일은 열댓개 되는 것 같은데 하나하나 읽기 너무 부끄럽고

그냥 맨 위에 있던 파일 두 개만 훑어봤다.. 

글 쓸때만큼은 별로 안힘들고 재밌었던 것 같은데 이젠 잘 쓰지도 않고

생각도 잘 안하려는 것 같아

 

 

'취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창문  (0) 2020.08.21
하루에 하나씩  (0) 2020.08.19
그림  (0) 2020.08.17
예전에 어딘가에 올리려 했던 일부분  (0) 2020.08.16
점심낙서  (0) 2020.08.15
프로크리에이트 샀다  (1) 2020.08.14
myoskin